이경영의 존재감, ‘치외법권’에서도 빛났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