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이경영]믿고 쓰는 이 남자, 믿고 보는 그 배우